무제 문서
HOME > 전립선비대증> 전립선 비대증의 연령  

남성이 50대가 되면 크고 작고 간에 전립선 내선부에 비대성 병변이 생기기 시작합니다. 그래서 남자50대를 전립선 연령이라고 흔히 부릅니다. 흔히 부르는 것도 이 때문입니다. 물론 40대나 30대에서도 혹간 이미 비대변화가 일어나는 예도 있습니다. 사실은 이 병명은 잘못된 것이고 정확하게는 전립선증식증이라 합니다.

의학용어로 비대라 함은 세포 수는 늘지 않고, 다만 그의 크기만 커진 상태를 말하는 것이고 증식이라고 하면, 세포의 수와 크기가 함께 증가한 상태를 말합니다. 그러나 오랫동안 관례적으로 사용했던 <양성전립선비대증>이 함께 혼용되고 있으며 그냥 전립선비대증이라고만 불리는 것이 더욱 친근하게 들립니다. 마치 충양돌기염 보다 맹장염이란 이름이 더욱 널리 사용되는 것과 같습니다.

전립선이 비대하는 것은 남성호르몬의 활성이 떨어져 있는 시기이고 원인은 여러 가지 있겠으나 남성호르몬과 여성 호르몬의 불균형 때문이라고 일반적으로 이해하고 있습니다.


전립선 비대전의 확장된 요도와
전립선 비대로 인한 하부요로폐색을 잘 보여 주고 있습니다.

전립선은 갓 태어난 아기에게도 있으나 그 크기는 그야말로 발견하기 힘들 정도 작습니다. 사춘기가 되면서 남성 호르몬의 작용에 의하여 조금씩 커지면서 30대 전후면 약 20cc 정도의 크기가 됩니다. 거의 커지지 않고 있다가 40~45세 가 되면서 노화현상으로 작아지는 사람과 반대로 차츰 커지는 사람의 두 종류가 있습니다.

후자의 경우 50세, 60세가 되면서 뚜렷하게 비대증이 진행하게 됩니다. 즉, 50세 이상의 남성의 1/4는 전립선비대증이 뚜렷하게 있거나 여하튼 생길 가능성이 있습니다. 이것은 연령에 따라 증가하게 됩니다. “나이가 많으므로 할 수 없다: 하는 것은 고령화 사회를 눈앞에 두고 그냥 덮어 버릴 문제가 아닙니다. 정확한 지식과 대책이 요구 됩니다.

비대하는 양식, 그의 정도는 개인차이가 매우 심하고 전립선의 양엽의 비대, 전립선의 중엽의 비대, 양엽과 중엽의 비대, 느린 속도의 비대, 빠른 속도의 비대, 별로 크게 비대 되지는 않지만 요도를 극도로 압박하는 예, 매우 크게 비대하였으나 별로 요도압박이 안되는 예들을 볼 수 있습니다. 선천적으로 고환기능부전이 있거나, 고환을 제거하였던 남자, 또는 소위환관들은 비대증이 일어나지 않습니다. 이것으로 보아 남성호르몬이 밀접하게 관여하고 있는 것은 알고 있으나 그의 구체적인 것은 아직도 모르고 있으며 남성호르몬과 여성호르몬의 불균형 때문일 것이라고만 이해하고 있습니다. 그렇다면 남성호르몬이 많으면 걸리고 그의 반대면 무사한 것인가, 아무도 이에 대한 정답을 갖고 있지 않습니다. 항간에는 성생활이 과다한 사람들에게 잘 생긴다는 말도 들리고 있으나 저자의 해석으로는 과다한 성생활이 전립선비대를 일으키는 것이 아니고 같은 원인 때문에 성생활이 과다하게 되고 또한 전립선도 비대하게 됩니다. 식생활, 사회생활, 유전인자 생활 등등이 거론되기도 하며 이들은 모두 그럴만한 이론의 근거를 가지고 있습니다.

전립선비대증에서 인종의 차이가 있는 듯하지만 이것이 순전히 인종의 차 때문인지 , 이들이 영위하고 있는 생활, 환경, 식사, 경제 등에서 비롯된 것인지 불명한 점이 너무 많습니다.
따라서 전립선 비대 발생을 확실하게 예방하는 방법은 아직 없습니다. 전립선비대증 환자의 음경 귀두가 유난히 큰 경우 많은 것을 관찰할 수 있으나 이것도 어떤 의미가 있는지 아직 잘 밣혀져 있지는 않습니다.